K-POP, A Creative Hobby That Turned Into a Book

Interviewed by Cindy Park

2020 was a pivotal year for the K-Pop industry, seeing BTS become the first Korean artist to achieve No.1 on Billboard Hot 100 and the first ever to be nominated for a Grammy. For Wooseok Ki, currently a student at University of Pennsylvania Law School and a 1.5-generation Korean-American that grew up balancing Korean and American identities, 2020 became the year he set out to write a comprehensive book on the complexities of the K-Pop phenomenon. K-POP: The Odyssey – Your Gateway to the Global Phenomenon provides readers with the opportunity to learn more about the global success of K-Pop, but also helps them understand the socio-cultural elements of it. Wooseok was also one of the kids who grew up dancing to K-Pop and enjoying it simply as a music genre, but now he hopes to contribute to the global discussion by helping readers become more aware of the complexities of K-Pop that has made it so successful today.

Wooseok Ki

Wooseok is a J.D. Candidate at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Law School who is seeking to further bridge the gap between the East and the West as an Asian-American entertainment attorney. As a legal scholar, leader and mentor, he is experienced in working with the technology, music, and legal industries. Wooseok is also a graduate of UC Berkeley and a former competitive dancer and lead the award-winning K-Pop dance team KPG Cal. He takes pride in his ability to balance his creative side with a professional outlook, and seeks to not only inform, but also to entertain.

Before discussing your book, can you tell me a little about your childhood and how you first came to gain interest in K-Pop?

I was born in Seoul and came to New Jersey when I was eight years old because of my dad’s job, where I graduated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Living in the suburbs, most of my friends were white or Asian-Americans born and raised in the States, so until then I didn’t have a chance to really understand Korean culture. I was first introduced to K-Pop by a friend who showed me videos of TVXQ and Epik High which opened my eyes to the lively music scene happening in Korea.

When I went back to South Korea to attend an international high school, I was more in touch with Korean pop culture. As I was always interested in creative hobbies, I became more interested in music and dance. After high school, I went to California to attend UC Berkeley where I devoted my time to dancing as part of the K-Pop dance group. Basically growing up, K-Pop was always a big part of my life.

You enjoyed K-Pop as a hobby as many people do in their youth, but what motivated you to think about the topic on a deeper level?

A pivotal moment for me was in 2012, my freshman year in college when Psy’s “Gangnam Style” blew up. That was also the year when I came back to the States from Korea, so it was fascinating to see American people singing along to a Korean song. That was the moment when I began to see K-Pop as something bigger than just music or entertainment, but a socio-cultural movement. I realized it was a big step for more Asian representation in global media.

I heard that you also wrote your law school application essay on “Gangnam Style.”

After graduating college, I got the opportunity to work at the YouTube headquarters in the copyright department. Meanwhile, I was also preparing to apply to law school, and I wanted to write an essay that stood out. I decided to write about the influence of “Gangnam Style” through my experience of working at YouTube, which was the medium through which the song reached a worldwide audience.

Can you tell me about the process of deciding to write your book, K-POP: The Odyssey – Your Gateway to the Global K-Pop Phenomenon?

In December of 2019, I was approached by a Georgetown professor who contacted me through LinkedIn. He was organizing a program to help people publish books and asked if I was interested, but before then I had never thought of writing and publishing my own book. However, I was intrigued by the opportunity to approach the topic of K-Pop in a creative way. Another factor that encouraged me to write the book was the opportunity to network with people in the Korean entertainment field through my research.

As I began my research, I realized that compared to the volume of K-Pop content there is available online, there aren’t enough books on the topic. There were a few written by professors or journalists, but there weren’t many Korean writers discussing it, which I found strange. Since I am neither a professor nor a journalist, I decided that I could take the opportunity to write a book for people like myself who simply enjoy K-Pop and want to learn more about it. I wanted it to serve as a gateway for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understanding K-Pop as more than a music genre.

How did you come in contact with the interviewees for your book?

In my book, I wanted to provide insight from influential people currently working in the field, so I made a list of everyone that I hoped to contact. These were people that I would never have been able to reach out to if I weren’t writing a book. I began contacting these people last year, and I was surprised at the number of people who agreed to talk to me. It was a process of slowly expanding my network but eventually I got to talk to record producers, executives working in major entertainment companies, and even K-Pop star Henry Lau.

One of the people I talked to early on was Hyuk Shin, who is a multi-platinum record producer. When I told him about the book, he was very eager to help and we had a phone call that lasted a few hours. I remember back in high school, I had read about Shin being the first Korean songwriter to rank in Billboard, with Justin Bieber’s “One Less Lonely Girl.” He had been one of the first people to show me that Koreans can break into the American music industry. I was also able to talk to Peter Chun, a former YG Entertainment director, and Gyu Tag Lee, who is one of the most renowned scholars discussing K-Pop today.

▲ ‘K-팝’에 관해 이제껏 교수나 저널리스트가 쓴 책들은 간간이 있어 왔다. 그러나 K-팝의 문화 적 측면을 이해하고 싶어하는 팬들로부터 K-팝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에 이르기까지 K-팝에 관해 현재 일어나고 있는 어떤 대화든 참여할 수 있게 해 줄 수 있는 책이 필요하다-. 기우석이 『K-POP: The Odyssey』를 쓰게 된 계기였다.
▲ ‘어릴 때부터 K-팝을 사랑하고 한국 문화를 잘 이해하기에 독자들이 K-팝에 관해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을 쓰고 싶었다. K-팝을 쉽게 접하되, 음악 장르 이상으로 이해하는 것에 관심 있는 사 람들을 위한 관문이 되고 싶었다. 그리고 그 꿈을 이루었다.

What specific audience did you hope to target in your book?

I discuss important themes such as the music, entertainment, business, the fandom, but K-Pop has many complex elements that cannot be covered in just one book. As I said, there are some professors or journalists that have written about K-Pop, but in the beginning of my book, I state that it is not an academic work. Instead, I hope to make K-Pop more approachable to readers who are curious about this phenomenon. K-Pop is a hot topic that is being discussed in new ways around the world, and people argue over whether it is a music genre or a socio-cultural phenomenon. There are people who know nothing about K-Pop to fans who want to learn more about the cultural aspect of it, so I hoped to write a book that can make that information readily available.

Interestingly, I have also gotten feedback from American songwriters who thanked me for educating them on the cultural aspects of K-Pop. This shows that learning about Korean culture is a pivotal aspect of understanding the phenomenon as a whole, and being able to enjoy it even more.

Mom&i is a family magazine so we are also curious about your relationship with your parents. How did they support your academics and interests along the way?

My parents were very supportive of my creative hobbies and ambitions growing up. They let me take drum lessons when everyone was doing violin or clarinet, and take dance lessons while I was studying for the SAT. My parents were always supportive of whatever path my brother and I wanted to take. It was actually my own desire to pursue a legal career because I was genuinely interested in it. I am where I am today because they let me balance my academics along with creative activities.

Lastly, can you tell me how you hope to pursue your interest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through your career in law?

I will be graduating law school in May of this year, and after I am joining a New York law firm to do more general corporate work. However, my ultimate goal is to focus on entertainment law, which is a very small field. Although there are many Korean lawyers, there is a very small number of Korean or Asian entertainment lawyers for some reason. Especially in this generation when K-pop is becoming popular in the States, these artists need lawyers who fully understand K-pop to represent them. I hope to become a point of contact for Asian and Asian-American artists because there aren’t enough people interested in that specific industry in the field of law. Currently, I’m always in discussion with business professionals both in law and entertainment to learn about the various aspects so I can represent K-pop artists in the future.

▲ 기우석은 고등학교 때 한국에서 국제학교 팀 경연대회에서 공동 우승하는 등 댄 스에도 남다른 관심을 가졌다. 대학에 들어가서는 여러 댄스팀 소속으로 활동했 고 케이팝 댄스팀 ‘KPG Cal’의 리더를 맡기도 했다.(2018년 학생 및 직장인으로 구 성된 프로젝트팀 ‘Summer Stacks’와 함께 베이 에어리어(Bay Area 대회 준우승)

▼ 대학에 들어가서는 여러 댄스팀 소속으로 활동했고 케이팝 댄스팀 ‘KPG Cal’의 리더를 맡기도 했다.(좌/2014년 BTS ‘상남자’ 뮤직비디오, 우/2015년 버클리대학 공연) .

취미로 즐기던 K-팝, 책으로 출간했습니다

인터뷰 번역Cindy Park

기우석은 현재 펜실베니아 대학교 로스쿨(Law School)에 재학 중이다. 올 5월에 로 스쿨을 졸업하면 기우석은 엔터테인먼트 관련 법무 일을 통해 아시아 아티스트들을 전세계적인 미디어와 연결하는 목표를 달성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2020년은 K- 산업의 중추적인 해였다. BTS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빌보드 100’에서 1위를 달성하고,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후보에 오른 모습을 전세계가 목격했다. 펜실베니아 대학(University of Pennsylvania) 로스쿨에 재학 중이며 1.5 한국계 미국인인 기우석에게 2020년은 취미로 즐기던 K-팝에 대해 책을 쓰는 해가 되었다. K-POP: The Odyssey-Your Gateway to the Global K-Pop Phenomenon』는 독자들에게 K-팝에 대해 배울 있는 기회뿐 아니라, K-팝의 사회문화적 요소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많은 한국 학생들처럼 K-팝을 단순히 즐기는 음악 장르로 여기고 자란 기우석은 세계적인 K-팝의 성공 뒤에 포진된 다양한 요소들을 팬들이 정확히 이해하는데  K-POP: The Odyssey』가 기여할 있기를 희망한다.

 

 

책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에, 먼저 어린 시절 K-팝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 말씀해 주시겠어요?

저는 서울에서 태어났고 8살 때 아버지 직업 때문에 뉴저지로 이민 와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다녔습니다. 제 친구들 대부분은 백인이나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아시아계 미국인이었기 때문에 저는 한국 문화를 제대로 이해할 기회가 사실 없었습니다. 그러다 한 친구를 통해 동방신기와 에픽하이 뮤직 비디오를 보게 됐는데, 그 때 처음으로 K-팝을 접하게 됐죠. 한국 음악 산업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볼 수 있었어요.

중학교를 졸업하고 한국으로 돌아가 국제고등학교를 다녔는데, 그때 한국 대중문화를 더 많이 접하게 됐어요. 저는 항상 음악과 춤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춤 수업도 들었어요. 고등학교 졸업 후, 캘리포니아에 있는 UC 버클리 대학을 다니면서 친구들과 K-팝 댄스 동아리에서 춤을 췄죠. 어릴 때부터 K-팝은 항상 제 삶의 큰 부분이었어요.

어린 시절부터 K-팝을 취미로 즐겼다고 하셨는데요, K-팝에 대해 보다 깊이 생각하게 된 계기가 있었나요?

2012년에 싸이의강남 스타일이 미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는데, 그 때가 제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돌아온 해였어요. 미국 사람들이 한국어를 따라 부르는 걸 보니 정말 기분좋고 신기했어요. 그 때부터 K-팝을 단순히 어떤 장르가 아니라 사회적인, 그리고 문화적인 요소들을 통해 생각하게 된 것 같아요. 아시안이 글로벌 미디어에 더 많이 노출되는 큰 계기임을 깨달았죠.

로스쿨에 입학할 당시, 지원서 에세이도강남 스타일에 영감을 받아 썼다고 들었어요.

대학(UC 버클리)을 졸업하고 유튜브 본사에서 저작권 관련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어요. 유튜브에서 일하면서 로스쿨에 지원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가장 잘 쓸 수 있는 주제는 바로 ‘K-이더라고요. 마침, 제가 일하고 있던 유튜브란 플랫폼을 통해강남 스타일이 전세계로 뻗어나가기도 했고, 그 대대적인 유행을 보며 느낀 생각을 썼어요.

K-POP: The Odyssey』를 쓰기로 결심한 결정적인 계기에 대해 말씀해 주시겠어요?

2019 12, 소셜 플랫폼인링크드인(LinkedIn)’을 통해 조지타운의 한 교수로부터 연락을 받았어요. 책을 출판하는 것을 돕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계셨는데 제게 관심이 있는지 물으셨어요. 그 전까지 단 한 번도 책을 출판하겠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지만, 만약에 쓴다면 ‘K-이라는 주제에 창의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어요. 또한, 책을 쓰고 K-팝 산업에 대해 연구하면서 한국 음악 업계에서 일하는 분들과 네트워킹할 수 있는 기회도 생긴다는 게 흥미로웠어요.

책을 쓰기로 결심한 후 찾아보니 생각보다 K-팝의 세계적인 인기와 콘텐츠의 양에 비해, 글이나 책이 많지 않더군요. 교수나 기자들이 쓴 책 몇 권밖에 없었고, 한국인이 쓴 책은 더더욱 흔치 않았어요. 저는 교수도 기자도 아니었지만, K-팝을 어릴 때부터 사랑하고 한국 문화를 잘 이해하는 입장이니 저와 비슷한 독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을 쓰고 싶어졌어요. 제 책이 K-팝을 쉽게 접하되, 음악 장르 이상으로 이해하는 것에 관심 있는 사람들을 위한 관문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인터뷰 대상자들은 어떻게 정하고 어떻게 연락이 닿았나요?

이 책을 통해, 현재 이 분야의 영향력 있는 전문가들로부터 통찰력을 얻고 그걸 나누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연락하고 싶은 사람들의 리스트를 만들었죠. 제가 책을 쓰지 않았다면 결코 손을 뻗을 수 없었을 분들이었습니다. 지난 해에 연락을 해 보고, 대화를 수락해 주신 분들의 수에 놀랐습니다. 제 네트워크를 서서히 확장하는 과정이긴 했지만, 결국 음반 제작자들과 주요 연예 기획사에서 일하는 중역 분들, 그리고 K-팝 스타인 헨리(Henry)와도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제가 일찌감치 이야기를 나눈 사람이 바로 멀티 플래티넘 음반 제작자인 신혁입니다. 제가 이 책에 대해 언급하자 그는 흔쾌히 도와 주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우리는 몇 시간 동안 전화 통화를 나눴습니다. 고등학교 때, 저스틴 비버의 ‘One Less Lonely Girl’, 한국 작곡가로는 최초로 빌보드 순위에 오른 작곡가 신혁 씨에 대해 읽은 적이 있습니다. 그는 한국인들이 미국 음악 산업에 진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최초의 사람들 중 한 명이었습니다. 그 외에 YG엔터테인먼트 전 디렉터인 피터 천(Peter Chun) K-팝에 관한 한 가장 유명한 학자 중 한 명인 이규탁 씨하고도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

K-팝의 문화적 측면을 이해하고 싶어하는 팬들부터 K-팝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대화에 참여할 수 있게 해 줄 수 있는 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다른 친구들이 바이올린이나 클라리넷을 연습할 때 드럼 레슨을 받고, SAT 공부를 해야 할 때 댄스 레슨을 받게 해 준 부모님 덕분에 기우석은 창의적인 취미와 학업 목표를 균형 있게 운영해 갈 수 있었다.

(펜실베니아 대학 로스쿨 2018년 부모님 행사장에서)

이 책을 집필할 때 어떤 사람들을 주요 독자층으로 생각하셨는지요?

이 책에서는 물론 음악, 연예계, 비즈니스, 팬덤 같은 중요한 주제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지만, K-팝에 대한 복잡한 관계들과 역사를 책 한 권으로는 다룰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말씀 드렸다시피, 이제껏 교수나 저널리스트 시각에서 K-팝에 대해 쓴 책들은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 책의 초반부에서 이 책은 학문적 작품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대신, 저는 일반인의 눈높이에서 ‘K-이라는 현상을 쉽게 배우는 동시에 한국 문화와 가까워질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하며 썼어요. K-팝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뜨거운 주제이고, 많은 사람들은 K-팝이 단순히 음악 장르인지, 아니면 사회 문화적인 현상인지에 대해 끊임 없는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K-팝의 문화적 측면을 이해하고 싶어하는 팬들부터 K-팝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대화에 참여할 수 있게 해 줄 수 있는 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책을 읽은 독자들 중 미국 작곡가들이 제게 피드백을 보내 왔어요. 음악적인 면으로만 K-팝을 대했던 이들이 제 책을 읽고 문화적인 측면을 이해하고 K-팝 문화를 더 깊게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하더군요. K-팝의 영향력, 또 이 시대의 현상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한국 문화에 대해 충분히 배우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그러면 K-팝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기도 하죠.

맘앤아이가 패밀리 매거진이라 부모님 이야기도 여쭙고 싶네요. 자라면서 부모님은 기우석씨를 어떻게 지지해 주셨는지요?

제 부모님은 저의 창의적인 취미와 목표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주셨습니다. 다른 친구들이 바이올린이나 클라리넷을 연습할 때 드럼 레슨을 받고, SAT 공부를 해야 할 때 댄스 레슨도 받게 해 주셨어요. 부모님은 항상, 동생과 제가 하고 싶은 길을 찾게 도와 주셨어요. 로 스쿨을 택한 것도 제가 원해서 가게 된 거예요. 제가 지금 이뤄가고 있는 모든 일들은 부모님이 항상 제 취미와 꿈을 지지해 주셔서 가능한 일이랍니다!

끝으로, 변호사로서 커리어와 연관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해 갖고 있는 관심을 어떻게 추구해 갈 계획인지요?

저는 올해 5월에 로 스쿨을 졸업할 예정이고, 뉴욕 로펌에 입사할 예정이에요. 하지만 저의 궁극적인 목표는 구체적으로 엔터테인먼트 법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미국에도 물론 한국 변호사들이 많이 있지만 한국인이나 아시아인 연예법 변호사는 그 수가 매우 적습니다. 특히, K-팝이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현 세대에서, 이 아티스트들이 자신을 제대로 대변하려면 K-팝을 완벽하게 이해하는 변호사들이 필요합니다. 저는 아시아와 아시아계 미국인 엔터테이너들을 위한 접점이 되고 싶습니다. 법 분야에서 특정 산업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충분치 않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금, 법률 및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논의하면서 그 다양한 측면을 배우고 있습니다. 그래서 멀지 않은 미래에 K-팝 가수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일을 해 나갈 것입니다.

Cindy Park_Reporter

Cindy Park has worked in the Korean music industry as an editor and radio producer. She loves to find the latest trends in the music industry and likes to write in her free time.

Share Thi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Mom&i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북동부 최대의 한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Mom&i

Mom&i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