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신” 그룹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전세계가 마비가 되어 너무나 큰 고통을 겪었습니다. 만물의 영장이라 불리 우는 인간이 속수무책으로 손 놓고 많은 사람들의 죽음을 바라만 보아야 했고 또 사랑하는 사람들을 허무하게 하늘로 보내야만 했습니다. 그야말로 자연 앞에, 그리고 신 앞에 나약한 인간들은 너무도 공평하기만 했습니다. 있는 자나 없는 자, 강자나 약자, 젊은이나 노인 그리고 어린아이 모두 속수무책이었고 평범한 우리들이 할 수 있는 것이 너무나 극소수라는 것을 뼈리게 느꼈습니다.  어서 속히 모두들 어려움에서 벗어나시 길 바라고 위로를 드리고 싶어서 9명의 기독교 작가들로 구성된 온라 그룹 전시 “헌신 소개하려 합니다우리들의 헌신으로 준비한 이번 전시가 힘들고 지친 여러분들께 위안과 따스함을 선사하고 정서적 안정을 찾으시는 데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럼 9명의 작가들 이야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Thorn Crown (가시면류관) 39 x18.5 inch. 2018, Mixed Media on Styrofoam Board

김봉중 작가의 가시면류관 이라는 작업은 각종 사건 사고와 자연 재해  어둠 속으로 빠져들어가는 지금 시대를 바라보시며 눈물을 흘리시는 주님의 모습을 표현한 작업입니다 아버지 저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함이니이다” ( 23:34) 가상 칠언 첫째 말씀을 떠올리게  작품입니. 우리를 바라보시며 우리의  사함을 간구하는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컴퓨터와 전자 기기 등의 부품을 사용하여 만든 작품인데, 작가의 연작 “중독” 에서도   있는 세상의 속된 것들에 중독된 눈들과는 달리 눈물을 흘리 모습으로 주님의 모습을  설명해 주고 습니다  

 

 작품에 사용한 재료인 전자 기기들을  매력적으로 만들어 주는 것은 바탕에 사용한 아크릴 페인팅인데마치 동양화의 먹처럼 물과 어서 아크릴의 농도를 조절하여 채색된 부분은 기기들과 대조를 이루며 서로를 밀고 당기며 오묘한 음양을 만들어 갑니다. 연하게 채색된 물감에서 발생된 자연스런 명암과그리고 절제 속에서 흐트러진  자연스레 흐르고 퍼져 나간 물감이 만드는 흔적들은 자칫 딱딱하고 차갑게 느껴질  있는 기계의 부품 들에게 숨결을 불어넣어준  따스한 감성을 가진 표정을 지어내게 만들어 눈물을 흘리는 슬픔을  표현하고 습니다 
“Breath of Life - orchid I & II” 24” x 23.5” 2020 archival ink, acrylic, mica, genuine white gold on canvas

김태경 작가의 ‘삶의 숨결’이라는 연작  점을 소개하겠습니다. 이 작품들은 창세기 2:7 말씀을 묵상하던  우리에게 생명을 불어넣어 주신 분이 하나님 이시며또 우리를 선하 곳으로 인도하신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어서 이 작품 만들었다고 하는 작가의 신앙고백이 담긴 작품들입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라고 하신 말씀의 뜻을 다시금 묵상하게 됩니다죽어가던 화분의 난에서  생명이 올라와 만개하는 것을 보고 하나님께서 죽어가던 영혼에 생명의 숨을 불어주시고 계시다는  느꼈고 순간의 느낌을 다시   꽃에 빗대어 표현한 작품입니. 

수십 겹의 바탕 에서 올라온 서로 다른 색들은 칠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천천히 섞이고 융화되어지는데 단색화 같은 미니말 추상이라고도  수 있습니다바탕의 추상적인 요소 위에 피어난 꽃송이는 화려함화사함, 섹시함과 청순함그리고 고고함까지 겸비하였지만 과함이 없는 것은  꽃송이 주위에 피어 있는 작은 꽃들 때문인 합니다. 특 나뭇가지들 만들어내는 선들은 시선의 흐름 잡아주  꽃송이에 머물  있는 시선을 선을 따라 이동하 하여 아름다움이 과하지 않도록 밸런스를 잡아 줍니다. 생명이라고 하는 놀라운 기적, 환희그리고 기쁨 … 이 값진 것을 귀히 여기고 더 많이 주변을 사랑하시길 바랍니다 

 

(2:7)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니라.  

0.jpg지니최 작가의 작품은 제목도 이사야서 41장 10절 인데제목에서 보여주듯이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이사야 41 10 말씀처럼 늘 주님의 손을 잡고 주님의 길을 가야 하는 크리스천 들이 말씀을 붙들고 기도로 준비하는 삶을 이야기 하는 작품입니다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과 우리들의 영적 구원의 때를 나타낸 작품입니어려움과 고통 속에서 뻗어 나온 도움을 바라는 손길들은 현세를 살아가는 우리들 자신 다는 생각을 해봅니우리는 무엇을 위하여 고통 에서 헤매 있는지요진정한 구원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하여야 나요? 수채화처럼 가볍고 투명한 느낌으로 사용한 오일 페인팅인데어둡고 짙은 검붉은 색과 밝은 색의 대조 어둠 속의 고통과 밝은 하늘의 평화를 이야기하고 습니

 

 

saiah 41:10,  2011, Oil on Canvas, 24(w) x36(h) in. 

 

미켈란젤로가 그린 로마교황청 천정 프레스코화 천지창조의 작품 에서 창조주가 아담과 검지손가락이 마주 닿는 순간 그에게  생명을 불어넣어주듯구원받은 후에 찾아오는 평화스러움이  손이 마주 닿은 밝은 하늘에서 느껴집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이사야 41:10) 

KakaoTalk_20200319_194000542.jpg김종석 작가는 성서의 복음을 주제로 하는 판화나 페인팅 등 성화작업 작가 알려져 습니.  작품 역시 누가 복음 19 1-10절의 내용으로 예루살렘으로 가시기 위해 여리고를 지나는 예수를 보기 위해 뽕나무 위로 올라간 세리장 삭개오를 부르시는 예수님을 표현한 성화 작품입니 

Jesus Is Calling Zacchaeus (삭개오를 부르시는 주님) 32×28 in. Acrylic on wood, 2019 

  작품은 전통적 기법의 리얼리즘 성화 페인팅이 아니고작가 자신만의 화풍으로  해석한 개념적 작품이라   있는데작가가 작업과정   순간 즉흥적으로 느꼈던 감성과 로 인 발생된 여러가지 우연적인 표현들을  캔버스 안에 모두 나열하여 마치 컴퓨터 스크린상에 멀티 윈도우를 열어 놓은  여러 장면들이 모두 배치되어 있습니다 각각의 장면들을  주제에 의한 연결성을 가지고 주제에 의한 통제 하에 여러 가지 복합적 표현을  캔버스에 담아 놓은 이며이것은 마치 페인팅 콜라주 혹은 퀼트 같은 전개를 펼치는데조각난 퍼즐 맞추기처럼 보는 이들 에게 작품  부분 부분에 각자의 생각과 느낌을 갖게 하고그것을 하나로 맞추어 가도록 작품을 읽어가는 흐름의 전개를 유도하는 것이 김종석 작가 작품 특징입니 

예수께서  곳에 이르사 우러러보시고 이르시되 삭개오야 속히 내려오라 내가 오늘  집에 유하여야 하겠다 하시니(눅 1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