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맘 장유진씨가 들려주는 생생 프렌치 라이프 스토리

                                                                           아름다운 Arcachon 

‘여기는 France, Arcachon입니다’

오래전, 파멜라 드러커맨(Pamela Druckerman)이라는 월스트리트 여기자가  프랑스에서 아이를 키우며 직접 체험한 이야기를 기록한 책  ‘프랑스 아이처럼’을 출간한 적이 있는데, 그 책은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로 등극해 세계적으로 프랑스식 육아법 돌풍을 일으켰다. 내용에 따르면 프랑스에는 모유보다 분유를 권하는 산부인과 의사가 있고, 스트롤러를 밀고가는 아기엄마가 하이힐을 신고 우아하게 걷는다는 이야기가 담겨있다. 평생을 그저 자식만을위해 살아가는 한국엄마들에게는 자식만큼 자신의 인생도 중요하게 다룰줄 아는 프랑스엄마들이 조금은 낯설게 느껴지기도 할 것이다. 맘앤아이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현재 프랑스에서 Florist와 육아를 병행하며 워킹맘으로 살아가고 있는 장유진씨와의 장거리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직은 초보맘이지만 그녀의 프랑스식 육아이야기, 그리고 조금은 더 달콤하고 낭만적일 것 같은 생생 프렌치 라이프 스토리를 들어본다.

  편집부,  사진   장유진 제공

안녕하세요 장유진씨, 이곳 뉴욕, 뉴저지 엄마들에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프랑스에서 인사드립니다. 저는 현재 21개월 된 Anaïs 엄마, 장유진이라고 합니다. 파리로 유학와서 공부하던 중에 프랑스인 남편을 만나 이곳 Arcachon에 터를 잡고 가족들과 행복하게 살고 있는 초보맘입니다. 

프랑스로 유학을 가시게 된 배경과 그곳에서 정착하기 까지의 이야기를 좀 들려주시겠어요?

저는 한국에서 가구디자인을 전공하고 인테리어 디자인 잡지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어요. 나름 흥미로운 직업이었고 재미도 있었는데, 본업인 디자인으로 돌아가고 싶어 백화점을 관리하는 디자인 회사에서 몇년간 일을 했습니다. 이후, 조금 늦은 나이였지만 프랑스로 떠날 결심을 하고 이 곳으로 와서 다시 학생이 되었죠. 파리에서 어학연수와 플로리스트학교를 거쳐 현재는 플로리스트로 일한지 7년 정도 되었고, 프랑스에서 산 지는 10년 정도 되었네요. Dijon에서 어학연수를 마치고 Angers 에 있는 플로리스트학교를 다닐 때 같은 반 친구의 생일파티에서 지금의 남편, Sebastien을 만났어요. 아마도 프랑스 남자 이름 중 가장 흔한 이름이 아닐까 싶네요. 현재는 요트를 설계하고 제작하는 조선회사에서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어서 남편을 따라 이 곳까지 오게 되었어요. 남편을 처음 만났을 당시 La rochelle에 살고 있었던 남편이 주말마다 Angers로 와준 덕분에 인연이 만들어졌죠. 학교 졸업 후 Paris에서 플로리스트로서 첫 직장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파리는 Angers보다 거리가 더 멀어서 한달에 두번 정도 만나며 2년 정도 장거리 연애를 하다가 운전에 지쳤는지 어느 발렌타인스데이에 청혼을 하더라구요. 그렇게 해서 한국에서 결혼식을 하고 남편 직장을 따라 이곳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흔히, 프랑스남자를 생각할 때 굉장히 로맨틱할 것이라는 선입견을 가지시겠지만 제 생각에 저의 남편은 로맨틱하기보다는 가정적이라는 말이 더 어울리는 것 같아요. 저와 아이과 함께 시간 보내기를 좋아하고 가끔은 저보다 아이와 더 잘 놀아주는 것 같기도 해요. 개인적으로는 한국남자들이 더 로맨틱한 것 같구요.

Anais 를 안고있는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