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La boheme)

이병현 / Ben Byung-Hyun Rhee

눈 내리는 추운 겨울에 어울리는,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사랑과 낭만이 넘치는 오페라! 사실주의(verismo) 오페라의 대표작! 이태리 최 고의 오페라 작곡가 쟈코모 푸치니의 3대 걸작 중 단연 으뜸으로 평가 받고 있는 최고의 히트작 오페라 ‘라보엠(La bohème)’을 소개합니다.

푸치니는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에서 집안 대대로 성 마르티노 성당의 음악 감독을 맡은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어릴 때에는 특별한 음악적 재 능을 보인 일이 없었다고 합니다. 6세때 아버지를 여의고 가업을 잇기 위해 떠밀리다시피 음악 공부를 하던 도중, 18세 때 베르디의 오페라 ‘ 아이다(Aida)’를 보고 큰 감동을 받은 푸치니는 그 후 운명적으로 오페라 작곡가의 길로 접어듭니다. 성당 음악 감독이 아닌 다른 길로 말이죠.

Giacomo Puccini (1858~1924)

주세페 베르디 이후 이탈리아가 낳은 최대의 오페라 작곡가로서 세계적인 명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표작으로 라보엠, 토스카, 나비 부인 등이 있다.

푸치니 작품의 특징은 한국의 드라마처럼 평범한 사실주의적 소재와 서민적 비운의 여자 주인공의 등장입니다. 눈물을 자아내는 프리마돈나의 최고의 멜로디에 얹힌 비극적인 내 용이 오페라 팬들의 동정을 불러 일으키지요. 그의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라보엠을 포함해 ‘토스카’, ‘나비부인’, ‘마농 레스코’, ‘쟈니스키키’ 등이 있으며, 특이하게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이 위촉한 미국 서부 시대 배경의 “서부의 아가씨”라는 꽤 흥미로운 작품도 있습니다 . 1924년, 푸치니가 지병인 인후암으로 사망하기 전에 쓴 마지막 대작 ‘투란도트’는 아쉽게 도 미완성으로 남겨졌지만 사후 그의 제자 알파노에 의해 완성되어 사랑 받고 있습니다.

오페라 라보엠의 줄거리

라보엠은 파리의 가난한 동네인 라틴구를 배경으로 젊지만 배고픈 예술가 지망생들의 일상을 그립니다. 위층 오빠 시인 로돌포(Rodolfo: Tenor)와 아래층에 사는 수 놓는 여인 미미(Mimi: Soprano)가 주인공입니다. 로돌포의 룸메이트들인 화가 마르첼로(Marcello: Baritone), 음악가 쇼나르(Schaunard: Baritone), 철학자 콜리네(Colline: Bass), 그리고 마르첼로의 옛 애인이자 바람기 많고, 화려하고, ‘쿨’ 하고, ‘센’ 언니 뮤제타(Musetta: Soprano)가 등장합니다. 젊은 보헤미안들의 우정과 사랑을 푸치니 특유의 아름답고 서정적인 멜로디에 얹은 드라마틱한 오페라입니다. 푸치니 자신의 가난했던 젊은 날의 경험을 바탕으로 쓰였다고 하죠.

때는 크리스마스이브, 다락방 아랫집에 사 는 미미가 꺼진 촛불을 빌리기 위해 시인 로 돌포의 집을 찾아옵니다. 촛불을 빌리고 나 가려는데 그만 열쇠를 잃어버리고 맙니다. 그 와중에 촛불이 꺼지고, 로돌포는 일부러 꺼뜨리고…. 깜깜한 방에서 서로 열쇠를 찾 는데, 이미 열쇠를 찾은 로돌포가 시치미를 뚝 떼며 미미의 손을 살며시 잡습니다. 그 녀의 차가운 손을 따뜻하게 녹여주겠다는 ‘작업’ 멘트를 날리며 유명한 테너 아리아 ‘그대의 찬 손(Che gelida manina)’을 부르 는 로돌포. 자신은 가난하지만 마음만은 백 만장자인 시인이라며 노래합니다. 미미 또 한 로돌포가 마음에 들었는지 자기는 수를 놓으면 살아 간다며 ‘내 이름은 미미(Si, Mi chiamano Mimi)’라는 아리아로 자신을 소 개합니다.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한 로돌 포와 미미, “오늘부터 1일!”하며 속전속결 로 연인이 됩니다

제1막

라보엠 1막 로돌포의 아리아 ‘그대의 찬손 (Che gelida manina )’

제2막

사총사와 새로운 멤버 미미가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그들의 아지트 ‘카페 모무스’에서 한 껏 들떠 크리스마스 이브 축제를 즐기고 있 습니다. 이 때 마르첼로의 전 여친 뮤제타가 새로운 애인 알친도르와 함께 마차를 타고 화려하고 시끌벅적하게 등장하며 “모든 남 자들이 나만 봐.”라는 아리아 ‘뮤제타의 왈츠 (Quando me’n vo)’를 부릅니다. 이 곡이 ‘씬 스틸러’가 될 확률이 아주 많은 곡이지요. 이 바람둥이 옛 애인의 행동이 시시콜콜 마음에 안 드는 마르첼로. 그러나 곧 자신의 행동이 질투라는 것을 깨닫고 둘이 다시 합치면서 작품 속 두 번째 커플이 탄생합니다.

제3막

라보엠 3막 로돌포와 미미의 이중창 ‘잘 가요, 내게 사랑을 알게 해 준 이여(Addio dolce svergeli aalla mattina)’

2개월 후, 마르첼로와 뮤제타가 운영하고 있 는 여관 겸 술집에 미미가 찾아옵니다. 로돌 포가 사랑이 식었는지 자꾸 집에 안 들어온 다며 마르첼로에게 하소연을 하는 미미. 그 러나 사실 로돌포는 미미의 폐병이 위중한 데도 가난으로 인해 그녀를 치료해 줄 돈이 없음에 슬퍼하고 자책하며 돈 많은 사람에 게 그녀를 보내기로 마음 먹고 한 행동이었 다네요. 숨어서 로돌포의 얘기를 우연히 듣 게 되며 로돌포의 진심을 알게 된 미미. 눈물 을 흘리며 폭풍처럼 달려 나와 로돌포의 품 에 안기며 사랑을 확인한 두 가련한 연인. 서 로를 위해 사랑하니까 헤어지자며 “잘 가요, 내게 사랑을 알게 해 준 이여!(Addio dolce svegliare alla mattina!)”라는, 눈물 없이는 들 을 수 없는 듀엣을 부릅니다. 하늘에서도 이 들의 마음을 아는지 눈이 살포시 내립니다

제4막

라보엠 4막 마지막 장면 미미의 죽음

결국 다시 예전처럼 싱글로 돌아간 로돌포와 마르 첼로. 여느 때처럼 다락방 사총사는 장난치며 놀 고 있는 그 때, 뮤제타가 폐병이 심해져서 길에 쓰 러져있는 미미를 발견하고 데려옵니다. 친구들은 자기들의 마지막 소유물들을 팔아 미미의 약을 사 러 나가고 미미와 로돌포 둘만 남아 처음 만났던 날을 회상하며 마지막 시간을 보냅니다. 미미에게 비치는 햇빛을 가리려 로돌포가 창가에 커튼을 치 러 가는데, 야속하게도 이때 미미가 조용히 숨을 거두고, 뒤늦게 알게 된 로돌포가 “미미…미미…” 라고 울부짖으며 오페라의 막이 내립니다.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는 슬픈 비극이지만, 가슴이 시릴 만큼 아름답고 서정적인 음악 덕분에 슬픔마 저도 행복으로 승화되는 순수한 감성을 지닌 마성 의 오페라 ‘라보엠’이었습니다.

이병현 / Ben Byung-Hyun Rhee

이스트만음대 재학 중 지휘자로 데뷔, 맨하탄음대 대학 원 수료 후 충남 교향악단 상임지휘자와 뉴저지주립오 페라단 부지휘자를 거쳐 테네시주 내쉬빌심포니 지휘자 를 역임했다. 브루노발터 지휘자상, 프리드만 지휘 컴퍼 티션 연주가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카메라타뉴저지 문화재단 음악감독 겸 지휘자로 있다.

https://www.cameratanewjersey.org

* 이병현 지휘자 유튜브 채널(‘뉴욕휘자오빠’로 검색) 

https://www.youtube.com/channel/ UCNSm7dpnzSb_NLeaRr085YQ?view_ as=subscriber

Share Thi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Mom&i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북동부 최대의 한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Mom&i

Mom&i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