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사진계의 거목, KT KIM

‘아마츄어가 영감을 기다릴 때 프로는 작업한다’

‘날으는 고양이’라는 다소 위트있는 제목의 블랙앤화이트 사진 한장으로 뉴욕의 권위있는 이미지북 ‘비지오네르(Visionaire)’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던 한국 최초의 사진작가가 있다. 32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독학으로 사진을 공부한 후, 한국은 물론 뉴욕과 유럽 등지에서 Fashion Photographer 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KT KIM씨가 바로 그다. 김작가는 세계적인 메이저 패션 현장에서 내로라하는 모델들의 Catwalk를 고양이 같은 날렵함으로 낚아채는 천재적인 순발력을 발휘할 뿐만 아니라, 위트와 재치를 작품 속에 품위있게 녹여내는 탁월한 작가다. ‘아마츄어가 영감을 기다릴 때 프로는 작업한다’ 라는Chuck Close의 말처럼, 그는 찰나를 포착하기 위해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최고의 찰나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진정한 프로다

인터뷰, 글 최가비, 사진제공 KT KIM

최초의 다큐멘터리 사진작가로 꼽히는 으젠느 앗제(1856~1927)의 사진은 한 단어로 ‘정직한 사진’이라고들 한다. 그를 이은 세대의 앙리 카르티에 브레 송(1908~2004)은 ‘결정적 순간의 작가’로 유명하다. 또 ‘풍경사진의 원조’인 안셀 아담스(1902~1984)의 사진들은 자연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유감없이 포착해왔다. 이렇듯 사진작가들은 나름의 고유한 영역을 개척해가며, 사진을 현대예술의 주류에까지 올려놓았다. 흔히 ‘빛으로 그린 그림’이라 불리우는 사 진에는 인물, 풍경, 다큐멘터리, 그리고 순수 예술의 영역이 있다고 알려져 있 는데, 오늘 맘앤아이가 만난 KT KIM 작가는 패션의 아름다움을 캐치해내는 Fashion Photographer 로 유명하다. 인터뷰 장소로 들어 선 KT KIM씨의 어깨 에는 마치 여성들의 Crossbody bag 과 유사한 모양으로 카메라가 둘러져 있 었다. 눈에 보이는 모든 사물이 그에게는 새로운 프레임 안으로 재구성해보고 싶은 피사체가 되기 때문에 한 순간도 느슨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 

지금은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 포토그래퍼지만, 그의 20대는 개인 운전기사를 두고 하룻밤에 일류 나이트 클럽 예닐곱군데를 돌며 큰 돈을 벌던 인기 DJ 였 다. 초등학생 시절에 폴 앵카의 ‘파파’라는 노래를 들은 뒤로 음악에 빠졌던 그 는 20대 초반, 강남역에 있는 ‘스튜디오 80’ 이라는 곳으로 음악을 하겠다며 드 나들었다. 그 당시 젊은이들이 음악에 매료된다는 것은 다름아닌 디스크 자키 가 된다는 것이었고, 그것은 80년대를 살던 젊은이들에게는 우상과도 같은 삶이었다. 그는 그 분야에도 적잖은 재능이 있었던지 당시 조선호텔의 ‘재너 두’(XANADU)라는 클럽을 비롯해 일류 호텔 여러 곳을 순회하며 일을 할 정 도로 그 분야에서는 최고로 살았다. 그러나 벌이가 좋았던 클럽일을 하루아침 에 그만두게 된다. 이유인즉, 어느날 문득 그의 마음을 붙드는 작은 생각 때문 이었는데, 그것은 바로 ‘저녁에 퇴근하는 삶’을 살고싶다는 소박한 바램 때문 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가 2007년에 출간한 ‘올 댓 패션(all that fashion)이라는 책을 보면 그 소박한 바램 뒤에 감춰진 그의 뜨거운 열정을 쉽게 발견하게 된다. 그 책에 는 A 부터 Z 까지의 챕터가 있는데 그 챕터의 제목들이 거의 노래제목에서 따 왔다. 특히 모델들의 이야기를 다룬 쳅터 ‘걸스 온 필름(Girls on film)은 듀란 듀란(Duran Duran)의 히트곡이다. 여기서 말하는 ‘걸’은 모델을 의미하고 ‘필 름’은 패션 포토그래퍼를 뜻한다. 이 노래의 뮤직 비디오에는 모델들이 패션사 진을 찍는 모습이 나오는데 당시 음악에는 비교적 전문가였던 그에게 사진의 영역까지 관심을 확대하기에 좋은 매개역할을 해 준 셈이다. 

DJ로서의 화려했던 명성은 뒤로 물리고 1992년 경 도쿄로 건너간 그의 손에 는 콘탁스의 167MT 카메라가 들려있었고, 마침내 인생 제 2막인 ‘사진작가 의 삶’이 시작된다. 당시 그는 흑백의 조화를 추구하는 영국의 사진작가 마이 클 케냐의 작품에 매료되어 혼자 사진 공부에 매달리기 시작했고, 콘탁스의 167MT로 직업을 시작했다. 그의 초창기 작업은 자신의 유년기가 녹아있던 장소들을 찾아다니며 과거의 흔적을 쫓기도 하고, 친분이 있던 연예인들의 음 반 자켓 사진을 찍어주면서 7~8년 간 이어졌고, 그러다 이건 내 길이 아닌가 하는 좌절감에 빠지기도 했다. 그러나 그의 초기 대표작으로 꼽히는 난곡동에 서 찍은 ‘날으는 고양이’ 사진이 뉴욕에서 발행되는 권위있는 이미지북인 ‘비지 오네르(Visionaire)에 실리면서 당시 스티븐 마이겔(Steven Meisel), 피터 린 드버그(Peter Lindberg) 등 유명 포토그래퍼와 함께 크레딧을 올리는 한국 최 초의 사진작가가 된다.

KTKIM, 칸 영화제 취재

Fashion Photographer   KT KIM                                                                                                                    

Art Director F4D (Fashion 4 Development)-New York           

Art Director ModaVie Magazine F4D (New York)Member of KFPA (Korea Fashion Photographers Association)Exhibition

2014  All that Fashion / The Pierre Hotel New York 

2014  Man n Woman / The St.Regis New York 

2013  Trees in Focus / Sotherby`s New York

2009  KFPA / Avenue L 2007 KFPA / Walker Hill

2007  All That Fashion / Tofo Haus 2006 KFPA / The Columns Gallery

2006  With Chivas Regal 18 / Gong Gallery

2005  Marvelously…Kim Hee Seon / The Columns 

2004  Foto Couture 

2005 / Gallery Park Youn Soo 2004  Zone Chelsea Center for the Art / New York

2001    Sydney Book Fair / Sydney Australia 2000 Dutch Ambassy 

in Korea

1998 Gallery Samtuh

Book

2013   Trees in Focus / Assouline New York 2011 Moment / Song Hye Kyo Actress 2007 All that Fashion (Hae Naem)

2005  Marvelously…Kim Hee Seon Actress 

2004  TOM FORD  (Rizzoli New York)  

2004  PEOPLE (Vogue Korea)

2003   Visionaire 41 World (Visionaire New York) 1998 My Nineteen Nineties

Magazine

ModaVie New York,

Vogue korea, W korea, GQ korea, Esquire korea, Marie Claire korea, Madame figaro korea, Elle china, Elle korea, Elle hong kong etc.

Executive Producer ONTHELISZT

63 Wall Street No.1311 New York, NY 10005   

ktkim@ontheliszt.com   www.ontheliszt.com 

뉴욕에서 발행되는 세계적인 무크지 Visionaire41 World 에 실린KTKIM ‘하늘을 나는 고양이’ 난곡, 서울

평소 고양이를 좋아해 고양이 사진을 찍게 되었다는 그는 당시 화제가 되었던 ‘날으는 고양이’로 인해 웃픈 해프닝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사진을 좋아하는 한 동호회에서 ‘케이티 김 따라하기’라는 목표 아래 고양이를 마구 던져가며 사진을 촬영했다는 것이다. 사진이란 것이 가진 장비가 같고, 같은 피사체를 향해있다고 해서 동일한 사진이 나오는 것이 아님을 그는 인터뷰 내내 강조했다. 

1) 사진기를 구입한 날 찍은 컷 나의 열정의 시작 Ginza Tokyo, Japan 1992
2) 금호동 서울 1996

이 후 그는 1998년 갤러리 샘터에서 서울을 주제로 한 첫 개인전 ‘나의 1990년대’를 열었고, 2002년에는 뉴욕과 아바나에서 촬영한 ‘스트리트 스마트’를 펴냈으며, 이 작업을 ‘마담 휘가로’에 기고한 것을 계기로 패션 포토그래퍼의 길로 접어들게 된다.

3) osaka castle, JPN 1997
4)Times Squre New York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