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키 부츠’, 연극의 선동성 그리고 보편적 주제에 포장된 강렬한 웅변

글  앤드류 임 극작가, 연극연출가

지난호에서 브로드웨이 뮤지컬 ‘스쿨 오브 롹(School of Rock)’을 볼만한 공연으로 추천해 드린 바 있다. 연극만이 가질 수 있는 재미를 듬뿍 선사한 좋은 예로서 말이다. 이번호에서는 다소 다른 추천을 해드리려 한다. 연극(뮤지컬)의-메세지에 동의하든 그렇지 않든-재미만을 만끽할 자신이 있다면 분명 볼만한 뮤지컬이 될 것을 확신하는 작품인데, 그것은 바로 ‘킨키 부츠(Kinky Boots)’다. 아시다시피 킨키(kinky)라는 단어는 본래 ‘잘 꼬이는’ 또는 ‘배배 꼬인’이라는 뜻을 가진 단어다. 그러나 본래의 의미보다 더 뒤틀려서 ‘변태적’이라는 의미로 더 많이 쓰여지는 표현이 바로 이 kinky라는 영어 단어다. 그렇다고 킨키 부츠를 ‘변태 부츠’라고 하면 곤란하다. 뭔가 저속한 뉘앙스를 담기 위해 만들어진 이름인지는 모르겠으나, 킨키 부츠라는 말은 무릎까지 덮이는 긴 스타일의 여자 부츠를 의미하는 고유명사화된 말이다. 영화 ‘프리티 우먼(Pretty Woman)’에서 주인공을 연기한 줄리아 로버츠가 신었던 그 부츠 스타일을 연상하시면 되겠다. 

 

유래가 어떻든 또 부츠 스타일이 어떻든 킨키라는 단어가 주는 선정적인 뉘앙스는 굳이 다르게 포장하고 싶지 않다. 그리고 그 뉘앙스처럼 뮤지컬 ‘킨키 부츠’ 역시 점잖은 관객들이 보기에는 선정적일 수 밖에 없어 보인다. 늘씬한 여자배우들이 그야말로 비키니보다 더 신체를 노출시키는 야한 차림으로 노래하고 춤 추는데, 관능적인 이 배우들은 아름답다기 보다 선정적이라는 표현으로 묘사하는 것이 아무래도 더 적당할 듯하다. 주변에 앉은 남자 관객들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숨을 멈추고 쳐다보는게 느껴질 정도다. 고상하게 뮤지컬 감상하면서 야한 차림의 여배우들의 관능적인 몸매와 각선미까지 대놓고 구경하시려면 이 공연을 보라. 다만 한가지는 미리 말씀 드린다. 이 늘씬한 여배우들은 ‘여장 남자’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