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제목을 정하면서-천세련

 

전시제목을영원 ( ETERNAI) 으로 정하였다. 몇  해 동안 작업하였던 원시리즈에서 작품을 고르고 아트웍크 리스트를 준비하면서 내내 생각은 영원이란 제목에 잠겼다. 글을 쓸 때도 제목을  정하고 나면 글의 소재가 파렛트의 물감처럼 단어들이 주어지고 색칠하듯 문자스케치를 한다. 원형(CIRCLE) 으로 작업을 하면서 끝도 시작도 없이 이어지는 원사이로 오랜 세월이 흘러가도 원에 머무르고 있다. 심미안적 안목으로 자연의 사계절의 나무와 사람들 보이지않는 내면의 세계 잠재의식과무의식의 세계에 눈을 뜨게 하였다. 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는 것을 존재하게 하듯이 결과에는 원인이 있는 인과법 상호관계 속에서 존재한다는 연기의 법칙을 터득하게 되었다. 불변의 진리는 멀리있지 않고 일상사 생활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생성과 소멸의 상호관계성으로 받아들이게 되었다.

천원지방하늘은 둥글고 ㅇ땅은 ㅁ로 한글의 자음모음으로 나. 너. 다. 로 주역 64괘를ㅡㅡ설치작을 하였다. 우주의은하계(MILKY WAY)  수많은 별들을 원으로 파노라마처럼 이어져가게 벽면에 부착하였다. 별을 바라보며 기억의 회로에서 떠오르는 밤하늘은 별자리동화의 나라꿈을 아직도 보워준다. 천지인삼재사상원방각 (원.네모.삼각) 하늘.땅.사람.기호로 그리며 코리언어메리칸으로 동양인의 정체성(IDENTITY) 찾게 되었다. 우주의 은하계 수많은 별들을 원으로 집합하며 밀키웨이의 별들을 파노라마로 펼쳐 벽에 부착하였다. 시작도 끝도 없는 순간에 한점으로 시작하여 점의 무한한 집합으로 이어져 선으로 영원히 이어져가는 한점은 바로 지금 여기가 영원한 지금…..만이있다.

시간은 분석으로 더 이상 나눌 수도 없고 쪼갤 수도 없는 지금이란 순간들이 모여서 이어지는 선을 표현하고자 실로 하였다. 신석기유적지에서 방적으로 쓰였던 직물망이 출토되었듯이 인류와 함께한 실의 역사다. 사람과 사람사이를 이어주는 인연을 실로 이어서 줄로 만들어 원과 원을 이어주는 인연줄로 하였다. 흘러가는 시간성을 물의 상징의미를 생명수와 정화수로 차잎이 물들어가며 주어지는 흔적이 나이테처럼 주어지는 선을 나날이 물들려간다.

차를 마시며 마음을 다스리며 그 잎을 다시 종이나 갠버스, 장구판에 부어서 스며들며 찻물이 배이는 형상에 시간성을 담아보았다. 예술은 작가의 자유의지로 표현하는 세계정답은 없기에 논리적 합리적 사고 보다 작가가 관조한 경험의 산물이다. 불생불멸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는 생장소멸하기에 영원성을 추구하는 것은 아닐까? 전시제목을 영원으로 정하고 작업을 하며 내면 사색한 작가론을 유추하며 무엇을 위하여 표현하고자 하였나 자문자답을 하였다.

Share Thi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Mom&i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북동부 최대의 한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Mom&i

Mom&i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