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비 플라워 힐링 클래스 프로그램 디렉터 채정아

지금부터 나누는 삶을 시작해 보세요.

요즘 사람들에게 ‘경단녀’라는 단어를 한번이라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는 여성들이 결혼하고 출산하면서 경력이 단절된 여자를 뜻하는데 아이가 커서 자신의 커리어 현장에 복귀하는 시점의 터울을 경력 단절로 본다고 한다. 이노비 플라워 힐링 클래스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채정아 디렉터는 뉴욕에서 20여년간 이벤트 사업을 하다가 결혼과 육아를 거치면서 지금 현재 워킹맘인 동시에 이노비 플라워 힐링 프로그램을 통해 봉사생활을 하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사회생활을 하고 싶지만 현실은 그럴 수 없는 엄마들은 지금, 어떤 조언이 필요한 걸까? 일과 육아 그리고 봉사활동까지, 자그마치 세마리 토끼를 잡은 채정아씨의 그 특별한 이야기는 무엇인지 더욱 궁금해졌다.

안녕하세요. 본인 소개 먼저 부탁드릴게요. 

저는 20년을 커리어 우먼으로 살다가 지금은 5살된 양세영 딸아이가 더 중요해진 여자, 채정아라고 합니다. 반갑습니다. (수줍은 웃음을 지으며) 인사가 너무 간단한가요?

지금 현재 이노비에서 봉사하신다고 알고 있는데, 이노비 전에는 어떤 일을 하셨나요?

저는 뉴욕에서 이벤트 회사인 오케이션9 (Occasion 9)과 이벤츠 바이 오나인 (Events by O9)을 20년간 운영해 왔습니다. 오케이션9은이벤트, 파티 데커레이션을 주로 했었고 이벤츠 바이 오나인은 이벤트 플레닝과 비영리단체와 관련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프로젝트로 일이 진행되기 때문에 주말과 상관없이 일했어요. 현재는 이벤츠 바이 오나인만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노비 (ENOB)는 어떤 단체인가요?

이노비 (ENOB)는 문화 봉사 비영리 단체예요. ‘변화를 끌어내는 다리가 되자.’ “Innovative Bridge”의 약자이기도 해요. 병원이나 양로원을찾아가 환자들과 가족들을 위해 문화 자선공연 및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문화 봉사 비영리 단체입니다. 

이노비에서 지금 하고 계시는 활동에 대해 설명해 주시겠어요?

뉴욕 브롱스에 위치하고 있는 갈보리 병원 (Calvary Hospital) 호스피스 병동에서 말기 암 환자들, 가족들을 위해 플라워 힐링 프로그램을 한달에 두번씩 진행하고 있어요. 같이 참여하고 있는 분들은 이노비

에서 전체 프로그램을 지원하시는 직원 한 분과 저랑 같이 이벤트 플레닝을 하던 15년 지기 동료들이 한 명씩 돌아가면서 방문하고 있습니다. 저희 봉사 활동비는 뉴욕시에서 병원을 통해 펀드를 지원받고 있어요. 프로그램에는 환자 간호를 최소 3년은 하신 환자 보호자 분들인데요. 꽃의 색깔을 보고, 냄새를 맡고, 직접 만지는 등 꽃꽂이 활동을 통해 몸과 마음의 건강을 찾아주게 됩니다. 저희가 예상하는 것보다 더 큰 힐링을 받으시는 것 같아요. 저에게 매주 땡큐노트, 이메일도 보내 주시는데 많은 감동과 보람을 얻고 이 일을 지속해야 겠다는 큰 원동력이 되기도 합니다. 

육아와 커리어를 동시에 쌓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하는데 이를 어떻게 짧은 시간안에 해낼 수 있었나요?

제가 원래 하던 사업은 특성상 프로젝트 볼륨도 크고 그만큼 오랜기간 매달려야 하는 업무라 주말에도 일을 해야 하고 쉬는 날이 거의 없었지만 그렇게 힘들다고 생각하진 않았어요.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나서는 주말에도 일하는 저 대신 남편이 아기를 봐주고, 그런 남편을 도와주지 못하는 게 미안해지면서 문득 이 삶이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러면서 근본적인 질문을 하게 되었죠. ‘도대체 나는 왜 돈을 버는가? 이 돈이 내 인생에 큰 의미가 있는가? 아이와의 시간을 나눌 수 없는 만큼의 값어치가 있는가?’ 라고 질문을 던졌을 때 저는 의미가 없다는 답을 얻었어요. 그래서 일을 갑자기 그만두기에는 남아있는 프로젝트도 있고 해서 하나씩 정리를 하다 보니 2년 정도가 걸렸어요. 아직도 프로젝트가 있고 일을 하고 있지만, 한달에 이벤트 하나 정도만 하려고 스스로 약속을 정했어요. 플라워 힐링 프로그램은 아이가 학교에 있는 동안 활동을 하고 있어서 아이와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서 만족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