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선

                                                                             글 강빛나

애호박은 주로 볶아서 반찬으로 먹거나 된장찌개에 넣는 부재료로 흔히 여겨진다. 하지만 이 소박한 채소가 지닌 맛을 천천히 음미하다 보면 꽤 매력적임을 알 수 있다. 익힘 정도에 따라 달큰한 맛에서부터 약간 쌉싸름한 맛까지 스펙트럼도 나름 넓고, 거기에 식감 조절도 쉽다. 살짝 말려 나물처럼 먹기도 하니, 활용하기 나름인 채소가 바로 애호박이다. 또한 애호박은 여름철을 잘 이겨내는 채소이기 때문에, 무더운 여름에 자주 챙겨 먹으면 좋다. 오늘은 애호박을 이용해 늘 만들던 찬 대신, ‘선’이라는 새로운 종류의 찬 만들기에 도전해 보자. 호박선, 가지선, 두부선, 오이선 등 ‘선’을 조리하는 방법으로는 보통 찌거나 끓이는 방법이 있다. 즉, 채소에 칼집을 내고 다진 육류, 생선, 각종 버섯 등으로 소를 채워 찜통에 쪄내거나 장국을 부어 간이 배도록 끓여 낸 음식을 말한다. 애호박에 평소 좋아하던 재료로 소를 채워도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새우로 만든 소를 추천한다. 애호박의 달큰한 맛과 새우의 살캉한 식감의 조화가 제법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겨자 간장을 곁들여도 좋지만, 육수에 간간하게 간을 맞추어 함께 떠먹어 보자. 애호박선의 음전한 맛에 한낮의 무더위가 쉽게 잊힐 것이다. 

*재료(2인분 기준)

애호박 2개, 새우 6마리, 능이버섯 또는 표고버섯 2개, 멸치 육수, 녹말가루, 소금, 저염 간장, 미림, 참기름

*조리법

  1. 애호박은 손가락 두께 정도로 썰고, 가운데 씨 부분은 둥글게 파낸다. 
  2. 끓는 소금물에 애호박을 살짝 데친다. 
  3. 손질한 새우와 버섯은 잘게 다진 뒤 소금 한두 꼬집, 참기름 ½ ts, 미림 ½ ts을 넣고 소를 만든다. 
  4. 데친 애호박은 물기를 제거하고 녹말을 고르게 묻혀 소를 채워 넣는다. 
  5. 냄비에 소를 넣은 애호박을 깔고, 소금과 간장으로 간을 맞춘 멸치 육수를 에호박이 잠길 정도로 부은 다음 간이 배도록 한소끔 끓인다. 
  6. 애호박선이 익으면, 냄비에서 꺼내 그릇에 담고, 육수를 조금 붓는다. 

 

*Tips

멸치 육수는 물 1리터에 다시마 두세 장과 멸치 한 줌을 넣고 끓여 주세요.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중약불에서 15분 정도 끓입니다. 그대로 불을 끄고 30분가량 실온에 두었다가 사용하세요.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