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되고픈 뽁

뽁이와 단둘이 한국에서 휴가를 보내며 한국의 육아를 간접적으로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 물론 개인적인 느낌과 경험이지만 재미있는 사실을 적어보고 싶다. 

먼저 육아휴직부터 이야기하자면 한국의 육아휴직은 미국보다 몇 배는 길다. 은행원 엄마들은 2년씩 육아휴직을 가지기도 하고, 사기업에 다니는 내 친구들도 기본 6개월에서 1년의 출산 휴가를 가진다고 한다. 또한, 나라에서 어린이집 비용 일부를 지원해 주기에 뽁이 나이의 아기들은 대부분 어린이집을 다닌다. 평일 오전에 커피숍을 방문했던 나와 뽁이를 본 사장님의 첫마디가 ‘아가~ 너 왜 어린이집 안 가고 여기 있니?’ 였을 정도다. 

몇일 전, 우연히 베이비 박람회에 가게 되었는데, 여러 벤더들 중 가장 나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아기가 태어날 때부터 대부분 가입한다는 아기 보험과 아기가 자라나면서 주기적으로 받는 인지발달 검사였다. 뉴욕 촌놈으로 사느라 육아에 대한 정보가 늘 부족했던 내게 ‘아기가 몇 살인데 아직도 보험이 없으세요?’, ‘22개월인데 아직 아기 인지발달 검사를 한 번도 해보지 않으셨다고요? 어머니 직장 다니세요?’라는 질문이 쏟아졌다. 물론 다 그렇지는 않겠지만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벌써 전집의 책을 사주고, 아기 녹즙과 홍삼을 먹이며, 매달 나이와 발달상태에 맞게 집으로 보내지는 책과 앱을 통해 아기가 제 나이에 맞게 배우며 자라나도록 돕는다고 한다. 순간 한국에서는 이렇게 당연시되는 것들을 뽁이에게 해주지 못한 게 미안해졌다. 아이 발달을 체크하고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 주려는 노력은 커녕 세끼 식사 차려주는 것도 힘들어하던 내가 아니었던가! 물론 누군가와 내 아이를 비교하지 않고 사소한 부분의 발달이 조금 더딘 것 같아도 아이에게 스트레스 주지 않았다는 혼자만의 위로를 던져보기는 했지만 조금은 더 열정을 가진 엄마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 돌아와 가장 좋아하는 토끼 인형을 등에 업고 맘마도 먹여주며 엄마 같은 정성을 쏟아내는 뽁이를 보며 엄마로서의 나를 다시 평가하고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Share Thi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Mom&i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북동부 최대의 한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Mom&i

Mom&i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