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에 대한 진실

AKAM Dr. Paul Han

요즘 사람들은 맥박산소계라고 불리는 작은 장치로 산소포화도를 측정합 니다. 코로나19 전염병 때문에 맥박산소계의 사용이 더욱 흔해졌습니다. 코로나 증상이 나타나는 환자에게 산소 포화도는 폐렴의 좋은 지표이자 질병의 진행도를 살피는 기준이 됩니다. 맥박산소계는 다양하게 사용되 며 최신 스마트 워치에도 기능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맥박 산소계는 두 가지 파장의 빛을 이용하여 분광 광도계를 통해 맥박 파 형 중 산소의 수치를 혈액의 백분율로 계산하는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산 소 포화도를 측정 시 장치는 혈류를 나타내는 맥박 파형의 동적 부분만을 체크합니다. 만일 맥박 파형이 불량하거나 물질이 빛의 굴절을 방해하는 경우 정확한 측정이 어렵습니다. 일반적인 오류의 원인으로는 움직임, 압 력 또는 순환 불량 등이 있습니다. 파란색 매니큐어와 같은 특정 색상도 측정에 방해가 됩니다.

건강한 사람의 정상 산소 포화도는 92% 이상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측정 시 일부러 숨을 멈춘다 할지라도 이 수치 이하로 산소 포화도가 떨어 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폐렴이나 폐기종이나 폐섬유화 같은 다른 폐질환 환자는 산소 포화도의 수치가 낮게 측정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낮은 산소도로 인한 장기적인 영향은 일반적으로 포화도가 90% 이하 일 때 보입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순환과 심장 기능에 영향을 줍니다. 이러한 수치를 보일 때 주로 보조 산소가 처방됩니다. (참고로, 대부분의 보험은 포화도가 90% 미만이 아니면 보조 산소에 대한 커버리지를 제공하지 않 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휴대용 산소 기계는 소량의 추가산소만 제공하기에 더 많은 산소 제공이 필요 할 경우 입원을 해야 합니다.

일부 환자는 걷거나 운동을 하는 경우에만 일시적으로 저 산소 포화도 수 치를 보입니다. 이러한 경우 운동 중 보조 산소를 사용하는 것이 필수는 아닙니다만 사용 시 운동실력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운 동으로 인해 산소 수치가 떨어지는 경우가 수면 중에도 산소 수치가 낮아 질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면 시 가장 낮은 산소 수치를 보입 니다. 이는 수면 중 부분적으로 뇌의 산소 센서가 둔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걸을 때 저 산소 포화도 수치를 보이는 경우 수면 시 같은 현상 이 나타납니다.

수면 무호흡증은 일반적으로 상 기도의 이완 및 부분적인 붕괴로 인해 수 면 중 간헐적으로 산소 수치가 떨어지는 질환이다. 수면 무호흡증의 산 소 수치는 일시적이지만 매우 낮을 수 있습니다. 만일 수면 무호흡증이 치료되지 않을 시 저 산소 수치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인 심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수면시에만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 에 장기적인 영향이 나타나기 까지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경향이 있습 니다. 수면 무호흡증은 다른 폐 질환과 달리 산소가 아니라 CPAP 요법으 로 치료합니다.

산소 포화도가 약 80% 이하로 유지되는 경우는 심각한 비상사태입니 다. 이 수준에서는 헤모글로빈의 화학적 특성으로 인해 상태가 더욱 빠르 게 악화될 수 있습니다. 40% 이하의 수치를 보이는 경우 심혈관 및 신경 계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며 일반적으로 사망이 임박합니다. 산소 포화도가 이 정도 수치로 낮아지기 전 에 반드시 치료하고 개선해야 합니다.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경우 산소 포화 도를 아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판독은 정확하게 수행되어야 합니다. 만일 낮은 산소 포화도 수치를 보이는 경우 가능한 한 빨리 의학적인 조언을 구하시기 바랍니다.

글 폴 한 MD 한인 의료 졸업생 협회(AKAM) 회장

AKAM(Association of Korean American Medical Graduates)

AKAM, 즉 한인 의료 졸업생 협회는 뉴욕과 뉴저지에 소재한 자원봉사 단체입니다. 우리는 지역 사회의 건강과 복지 증진에 전념합니다. 우리는 의료에 관심이 있는 의사와 학생들을 위해 자원봉사, 교육, 연구 및 멘토십 에 중점을 둡니다. 자세한 정보는 www.akam.org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Share Thi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Mom&i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북동부 최대의 한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Mom&i

Mom&i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