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스쿨 오브 록(School of Rock)

쉽고 재미있는 문화여행 

이유 있는 관객들의 환호

글  앤드류 임 극작가, 연극연출가

 

이번호 칼럼을 시작하기 전에 두가지만 간략히 밝혀두고자 한다. 

첫번째는 연극을 이 칼럼의 화두로 꺼낸 것에 대한 설명이다.1회 칼럼에서 예고했고 제목 또한 그러하듯이 이 칼럼의 내용을 연극에 한정하려는 의도가 필자에게는 없다. 다만 주요 독자들이 살고 있는 지역이 세계 공연예술의 중심이라 일컬어지는 뉴욕이다 보니 연극(뮤지컬을 포함한 개념의), 넓게는 공연예술에 대해 주로 다루게 될 것임을 또한 예고 드린 바 있다. 필자가 종사하는 분야 또한 공연예술이다 보니 어쩔 수 없는 한계일 수도 있음을 고백드리고 싶다. 다만 연극이담고 있는 종합 예술적 특성과 사회와 시대를 가장 민감하게 드러내며 발전해 온 예술이 연극이라는 점 또한 지나치지 않으셨으면 한다. 시대와 사회의 거울 노릇을 해 온 연극을 통해 문화와 예술의 흐름을 읽고 그것을 어떻게 즐길 것인가에 대해 얘기해 보는 것도 의미 있을 테니까. 

 

두번째는 이 칼럼이 지난 호를 읽은 독자들만을 대상으로 삼지 않는다는 점이다. 다만 순서대로 읽으시라 권해드린다. 뉴욕에 사시거나 방문하실 분들께 여행 가이드의 마음으로 쉽고 재밌게 뉴욕의 공연 문화에 대해 안내해 드리고자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지난 호에서 연장되는 내용이 지면의 한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가 지난 호를 끝맺으며 이 칼럼은 ‘연극만이 갖는 재미, 연극이어야 있을 수 있는 재미’에 대해 탐구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 예고한 바 있다. 이번 호에서 소개할 공연은 바로 이같은 특성을 가득 담고있는 뮤지컬, <스쿨 오브 록(School of Rock)>이다.

브로드웨이에서 한창 공연 중인 이 뮤지컬은 그야말로 단순한 플롯으로 연극이 갖는 특성을 십분 활용해 관객들을 매료시킨 좋은 예라고 평가하고 싶다. 혹자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얘기를 할 거면 <오페라의 유령>이나 <위키드>같이 잘 알려진 작품을 소개할 것이지, 왜 느닷 없이 <스쿨 오브 록>이냐고 하실지 모르겠다. 설명 드리면, ‘잘 알려진 작품’을 먼저 소개하지 않는 이유는 바로 ‘잘 알려져서’이다. 지면도 한정된 맘 앤 아이의 칼럼에서 인터넷 조금만 뒤지면 수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오페라의 유령>이나 <위키드>에 대해 긴 얘기할 필요 없을 것 같아서다, 유명한 작품들에 대해서는 필자 만큼 연극과 공연예술, 특히 뮤지컬에 대해 잘 아는 사람들이 쓴 글들이 인터넷에 차고 넘친다.

무엇보다, 흥행 여부와 상관 없이, 관객에게 주는 ‘연극적 재미’라는 관점으로만 봤을 때, <스쿨 오브 록>은 지금 브로드웨이에서 공연되고 있는 뮤지컬 중 최고 수준으로 평가할만 하다는 판단이 이번 호에서 여러분을 이 작품에 모시기로 한 첫번째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