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전지용 바로 발, 발목 전문 병원(Good Align Foot and Ankle) 원장

최근에 한국의 유명 IT 기업 CEO 가 젊은 나이임에도 당뇨성 말초 신경계 발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이처럼 당뇨는 이제 사회 전반적 계층에서 흔하게 접하는 질환이 되었습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당뇨 환자는 480만명에 달하며 고위험군까지 포함하면 그 수가 천만 명을 넘는다고 합니다. 사실 당뇨는 그 질환 자체보다 뒤따라오는 합병증이 문제인 질환입니다. 만성인 경우 망막변증(눈), 신장병증(콩팥) 등을 겪게 되는데, 이번 칼럼에서는 대표적 당뇨 합병증으로 꼽히는 ‘당뇨발’에 대해 소개합니다.

 

무서운 당뇨 합병증 ‘당뇨발’ 
당뇨발은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 이상 혹은 다리 부위에 말초 혈관 질환이 발생해 다리 심부 조직이 감염, 궤양, 파괴되는 증상을 보입니다. 즉, 신경학적 요소나 혈액 순환 요소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족부 질환이 당뇨발입니다. 당뇨발은 당뇨 환자의 약 15%가 일생에 한 번 이상 겪는 당뇨 합병증입니다. 환자의 70~80%는 다리를 절단하게 되는 무서운 질환이지만, 발이라는 이유로 관심을 덜 받고, 환자들의 통증 호소도 상대적으로 적어서인지 진단 및 치료가 늦는 경우가 많습니다.

당뇨발 증상
1. 신경 세포가 손상되어 감각이 둔해집니다.
당뇨 때문에 높아진 혈당은 우리 몸 곳곳의 신경 세포를 손상시킵니다. 가장 대표적 증상은 ‘발의 감각, 운동, 자율 신경의 손상’입니다. 발의 감각이 둔해지면 통증이나 온도 변화를 잘 감지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발에 상처가 나도 방치하기 쉽습니다. 가령, 사우나 등 뜨거운 곳에 오래 있으면 본인도 모르게 화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또한 당뇨발로 인해 자율 신경이 손상되면 문제가 더 커져, 발에 땀이 잘 나지 않고,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갈라지게 됩니다. 이 틈으로 세균이 침투하면 피부뿐 아니라 피하 조직, 근육, 뼈와 같이 깊은 부위까지 감염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1.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다리가 당기고 저린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당뇨 환자의 1/3은 말초 혈관 질환으로 인해 다리로 가는 동맥이 막혀 혈액 순환이 잘 안되면, 걸을 때 종아리가 당기거나, 저리거나, 경련이 일어날 수 있고,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파 걷다 쉬기를 반복하게 됩니다. 아울러 혈액 순환이 잘 안되면 영양분과 산소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발에 상처가 나도 금방 낫지 않습니다.

당뇨발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합니다. 일상생활에서 당뇨발 예방에 힘쓰면 궤양 및 이로 인한 다리 절단을 50% 정도 막을 수 있습니다. 


생활 속 당뇨발 예방 및 관리법
1. 맨발은 NO! 발 보호를 위해 두툼한 양말을 착용합니다. 
2. 신발을 신기 전엔 신발 안에 이물질이 들어있는지 확인하고, 발을 압박하는 샌들 혹은 슬리퍼 종류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발을 매일 살펴 새로운 상처나 물집이 생기지는 않았는지 확인합니다. 
4. 발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로션이나 크림 등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줍니다. 
5. 티눈 밴드는 오히려 발에 상처를 내서 세균 감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붙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6. 찜질방, 사우나, 족욕은 짧게! 감각이 둔해져 있으므로 화상 위험이 있습니다.     

“발이 편해야 일상이 편하고 행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