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Osteoporosis)에 대하여

골다공증은 골밀도가 낮아지고 뼈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골절 위험이 증가하는 질환입니다. 외상이 전혀 없는데도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며 만성적인 통증과 일상생활이 힘들어 질 수 있습니다. 2015년 까지의 연구에 따르면 척추 골절 손상 비율이 한국과 미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골다공증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글  Jennifer E. Cho, MD, FACOG 

  

골다공증의 위험 요소

골다공증 및 골절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조건들은 나이, 병력, 장기적인 클루코코르티코이드(Glucocorticoids)치료, 체중 감소(58kg 혹은 127lbs 미만일 때), 흡연, 과도한 알코올 섭취 및 고관절 골절의 가족병력 등이 있다. 

일반 검사 권장 사항

65세 이상 폐경 여성과 70세 이상 남성에 대해서는 골절의 위험 요소와 상관없이 골밀도에 대한 전반적인 검진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이 주요 의료기관들의 일치된 의견입니다. 골절의 위험 요소가 있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더 이른 시기에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골다공증 검사를 받는 가장 좋은 방법

이중에너지 X선 흡수계촉법 혹은 DXA 스캔이라고도 하는 이 검사는 골밀도 측정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방법입니다. 척추, 엉덩이 및 대퇴부 (다리의 긴 뼈 부분) 같은, 골절이 일어날 수 있는 신체 부위의 골밀도를 비교적 정확하게 측정해낼 수 있습니다. DXA 검사는 실제로 전반적인 골다공증 성 골절을 예측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수많은 연구 결과를 통해 알려져 왔습니다. 단점이라고 한다면, 기계가 크고 값비싼 데다가 아주 적은 용량이지만 이온화 방사선을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DXA 검사가 필요한 환자는 2년마다 한번 검사 받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폐경기 여성과 남성의 뼈 질량이 낮아지는 (Low bone mass) 것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 방식

• 적절한 비타민 D와 칼슘 섭취 (폐경기 여성은 매일 약 1200mg 칼슘과800 IU 비타민 D 섭취를 권장한다.)

• 걷기, 조깅, 줄넘기 같은 체중이 실리는 운동 (Weight bearing exercise)하기

• 금연

• 과도한 음주는 피하기

• 뼈에 영향을 미치는 콜티코스테로이드(Corticosteroids) 같은 약물 피하기

골다공증 치료 방법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대부분의 폐경기 여성에게 가장 효과가 좋고 비용이 저렴하며 장기간 이용 가능한 1차 치료요법은 비스포스포네이트 (Bis-phosphonates) (예: 알렌드로네이트 (Alendronate) 또는 리세드로네이트 (Risedronate)) 입니다. 이 약물은 매일 혹은 매주 복용이 가능하고 물 한 잔과 함께 복용해야 하는 동시에 복용 후 30-45분가량은 눕지 않고 앉거나 서 있어야 합니다. 비스포스포네이트를 복용하지 못한다면 6월개월 마다 한 번씩 Prolia 주사나 Zoledronic Acid, ibandronate과 같은 IV약물로 대체 할 수 있습니다. 

담당 의사에게 골다공증 및 골다공증 위험에 대한 구체적인 문의와 정기 검진을 매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항상 균형 잡힌 식사 습관을 유지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함으로써 여러분의 뼈 건강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Share Thi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Mom&i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북동부 최대의 한인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Mom&i

Mom&i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