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아이가 잘못했을 때는 ‘생각하는 의자’에서 생각하게 해 주세요!

아이가 잘못했을 때는 ‘생각하는 의자’에서 생각하게 해 주세요!

생각하는 의자’로 효과 백배 타임 아웃 행하는 요령 

아이들이 잘못을 하거나 소리지르고 떼쓸 때, 아무리 다정한 부모라도 혼을 내야 하는 경우는 생긴다. 그러나 이 때, 화가 난다고 부모의 이성적인 판단이 흐려지면 서로에게 상처만 남겨 훈육하려다 관계를 다치기 십상이다. 아이의 잘못에 화부터 내기 전에 ‘생각하는 의자’와 같은 ‘타임 아웃’으로 감정이 과격해지지 않으면서 효과적인 훈육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구성 및 글 맘앤아이 편집부

 생각하는 의자 세팅 가이드

  1. 타임 아웃 시간은 ‘연령×1~2분’ 정도로 정한다. 5살이면 5~6분, 7살이면 7~8분이 적정하다. 지나치게 긴 시간은 아이의 마음을 다치게 해 감정이 상할 수 있다.
  2. ‘생각하는 의자’는 등받이가 똑바르고, 가능하면 팔걸이가 있어 아이가 쉽게 움직이기 어려운 의자가 좋다. 아이가 의자에 앉아 발로 벽을 차지 못하게 충분히 사이를 떼고 구석에 놓아두면 된다. 근처에는 장난감이 없어야 하며, 의자에서 TV를 볼 수 있어도 안 된다. 의자가 놓인 위치는 부모가 일을 하면서도 아이를 볼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3. 타임 아웃을 행하고 조용할 때까지 기다린다. 아이가 계속 불평을 표시하거나 짜증을 내거나 큰 소리로 울더라도 30초 이상 조용히 앉아 있지 않았다면 곁으로 가서는 안 된다.
  4. 잘못된 행동을 고치고 부모가 하라는 요구에 동의할 때까지는 의자를 떠나지 못하게 한다.

‘생각하는 의자’ 할 때는 이 점을 주의해 주세요 ~

  1. 일주일에 한 두 행한다

아이의 모든 잘못에 ‘생각하는 의자’를 행하면 아이는 그 체벌을 쉽게 생각할 수 있다. ‘생각하는 의자’를 시작한 첫 주에는 한두 가지 문제 행동에 대해서만 실시하도록 한다.

  1. 4살 정도는 되어야 적절하다

‘생각하는 의자’는 아이가 엄마와 떨어질 수 있어야 하고 또 자신의 어떤 행동에 관해 생각해 볼 수 있을만한 나이가 되어야 한다. 아이의 성장 수준에 따라 다르긴 하나 만 4세 이상은 되어야 하고, 혼자 고립되는 것을 무서워하지 않고, 엄마와 사이에 안정적인 애착이 전제되었을 때 효과적이다.

  1. 마무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생각하는 의자’에 앉힐 때는 생각하는 시간이 끝나면 엄마를 부르라고 하거나, 정해진 시간이 지나 부모가 들어간다. 그리고는 무엇을 잘못했다고 생각하는지, 왜 ‘생각하는 의자’에 앉았는지, 이야기를 나눈 후 ‘타임 아웃’이 끝났다고 이야기해 주면 된다. 아이가 ‘생각하는 의자’에서 어느 정도 시간을 보낸 것만으로도 기특하다고 여겨, 마무리 단계에서 대충 결론을 내버리면 훈육 효과를 얻을 수 없다.

By | 2017-05-08T16:50:06+00:00 May 8th, 2017|Categories: Education|Tags: , , , , , , , , , |Comments Off on 아이가 잘못했을 때는 ‘생각하는 의자’에서 생각하게 해 주세요!

About the Author:

Mom&I Editorial Team
Mom & I Editors